2020.04.1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0.5℃
  • 흐림강릉 12.8℃
  • 맑음서울 12.8℃
  • 맑음대전 16.5℃
  • 흐림대구 12.0℃
  • 흐림울산 11.9℃
  • 맑음광주 15.8℃
  • 흐림부산 12.8℃
  • 맑음고창 14.4℃
  • 맑음제주 15.2℃
  • 맑음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12.3℃
  • 맑음금산 13.0℃
  • 맑음강진군 15.8℃
  • 구름많음경주시 12.2℃
  • 흐림거제 13.3℃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교제하던 여성 목졸라 살해한 상근예비역 '징역 13년'

군부대 관계자와 함께 인근 지구대 찾아가 자수

 

교제하던 여성과 다툼 끝에 목졸라 살해한 20대 상근예비역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제2작전사령부 보통군법에 따르면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구속 기소된 상근예비역 장모(26)씨에 대한 지난 달 26일 선고공판에서 징역 13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사소한 이유로 피해자에 대한 살의를 품고 이를 실행에 옮긴 것은 죄질이 매우 중하다"면서도 "우발적으로 저지른 범행이고 범행 후 자수했으며 별다른 전과관계가 없는 점은 참작할 만하다"고 판시했다.

 

장씨는 지난 7월 3일 충북 제천시 자신의 원룸에서 여자친구와 다투다 화가 나 목졸라 살해한 혐의(살인)로 구속 기소돼 징역 15년이 구형됐다.

 

그는 범행 직후 군부대 관계자와 함께 인근 지구대를 찾아가 자수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