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맑음동두천 20.1℃
  • 구름많음강릉 20.2℃
  • 흐림서울 20.5℃
  • 흐림대전 23.9℃
  • 박무대구 23.4℃
  • 박무울산 23.6℃
  • 박무광주 24.0℃
  • 흐림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3.8℃
  • 소나기제주 24.8℃
  • 맑음강화 21.2℃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3.9℃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행사일정

대전시의회 조성칠 의원 대전학 활성화 방안 정책토론회 개최 보도자료

대전의 도시 정체성 확보와 이를 통한 대전시의 발전을 위해 조례 제정 등 다양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것

(한국안전방송) 대전학 활성화를 위한‘대전학 연구센터’설립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9일 대전광역시의회 대회의실에서 대전광역시의회와 대전세종연구원 공동주관으로 「대전학 활성화 방안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를 주관한 대전광역시의회 조성칠 의원(더불어민주당, 중구1)은“지역학은 지역공동체의 정체성을 확보하는 일”이라며, “대전학 연구센터 설립은 대전의 전통과 현대를 이어 줄 수 있는 매개이며, 더불어 앞으로 대전의 도시 정체성 정립과 대전 발전의 수단이 될 것”이라며 토론회 개최 취지를 밝혔다.


이 날 토론회에는 노영순 연구위원(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한상헌 책임연구위원(대전세종연구원)이 주제발표에 나서고, 김태명 대전학연구회 공동회장, 박수연 충남대학교 교수, 김인수 건국대학교 연구교수 등 관련 전문가들이 토론자로 참여해 대전학 활성화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펼쳤다.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노영순 연구위원(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지역학은 지역쇠퇴시대에 지역발전의 대안적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지역의 역사와 문화 자원의 발굴은 지역의 공동체성과 장소성을 재조명함으로써, 지역사회의 복원력 회복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지역재생의 유용한 수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 번째 주제발표에 나선 한상헌 책임연구위원(대전세종연구원)은 “전국 광역지자체 중 지역학 거점 연구기관이 부재한 곳은 대전과 세종뿐”이라고 지역학 거점 연구기관의 부제를 지적했다. 또한 “지역학을 통해 지역주민이 현실에서 체감하며, 향유하는 문화적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인수 교수는 “대전의 핵심적 정체성은 신도시이며, ‘대전학연구센터’는 역사문화적 차원과 사회정책적 차원에서 신도시의 경험을 연구와 전시, 아카이브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설계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으며, 박수연 교수는“의도적으로 배제되거나 망각되고, 역사적 한계에 의해 가로 막혀 있는 대전의 본모습을 찾기 위해서는 완전히 새로운 시각으로 대전학을 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조성칠 의원은 “이번 토론회는 대전학 연구센터 설립 논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평가하며, “대전의 도시 정체성 확보와 이를 통한 대전시의 발전을 위해 조례 제정 등 다양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