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맑음동두천 20.1℃
  • 구름많음강릉 20.2℃
  • 흐림서울 20.5℃
  • 흐림대전 23.9℃
  • 박무대구 23.4℃
  • 박무울산 23.6℃
  • 박무광주 24.0℃
  • 흐림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3.8℃
  • 소나기제주 24.8℃
  • 맑음강화 21.2℃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3.9℃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지석환의원,1형 당뇨병 환자 종합지원대책마련촉구

(한국안전방송)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지석환 의원(더불어민주당, 용인1)은 10일, 제338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1형 당뇨병 환자에 대한 지원이 전무한 경기도의 열악한 현실을 지적하며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강력히 촉구했다.



생활습관과 연관이 큰 2형 당뇨병과 달리 자가면역질환인 1형 당뇨병은 예방이 불가능하다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지석환 의원은 1형 당뇨병 환자에 대한 정확한 실태조사도 이루어지지 않은 현실을 지적했다.


지 의원은 지난 5일에 개최된 「제1형 당뇨병 종합지원대책 수립을 위한 토론회」와 관련하여 1형 당뇨병에 대한 오해와 편견, 환자들이 겪는 어려움, 편견으로 인한 사회적 불이익과 합병증의 심각성 등 토론회에서 다뤄진 다양한 논의 사항들을 언급했다.


지 의원에 따르면, 현재 경기도의 모든 학교에는 보건 교사 1인이 배치되어 있지만 보건교사들에게도 1형 당뇨병은 생소한 질환이다.


이와 관련해 지 의원은 학교에서 스스로 인슐린을 주사하고, 그마저도 적절한 공간이 없어 화장실에서 몰래 주사하는 1형 당뇨병 환아의 사례를 통해 ‘책임을 두려워하는 교사와 허술한 제도가 아픈 아이들을 건강의 사각지대로 내몰고 있다’고 지적한 언론 보도를 언급했다.


이와 함께 지 의원은 성인 환자의 경우 사회적 불이익이 두려워 타인의 눈을 피해 인슐린을 주사해야 하는 현실을 지적하며, 1형 당뇨병 성인 환자들은 더욱 열악한 환경에 처해있음을 강조했다.


또한 오랜 투병생활로 인한 장기 손상과 합병증 발병, 수시로 진행되는 합병증 검사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어야 하는 1형 당뇨병 환자들의 고충을 소개하며 1형 당뇨병 환자에 대한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 차원의 지원 대책이 거의 전무한 현실을 꼬집었다.


지석환 의원은 “항상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1형 당뇨병 환자에 대한 경기도와 경기도 교육청 차원의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며 “실태파악을 시작으로 1형 당뇨병에 대한 인식개선과 치료를 위한 경제적 지원책 마련까지 포함하는 종합적인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지석환 의원은 “전국 최대 광역자치단체인 경기도에서 1형 당뇨병에 대한 종합지원대책을 마련한다면, 경기도의 31개 시·군뿐만 아니라 전국으로 확대될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1형 당뇨병에 대한 경기도와 경기도 교육청의 관심과 지원이 1,350만 경기도민의 건강과 복지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5분 자유발언을 마쳤다.


한편, 지석환 의원은 5월 29일 경기도의회 용인상담소에서 「소아당뇨인 지원 조례 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1형 당뇨병 환자에 대한 실태파악과 지원 대책을 논의하는 등 1형 당뇨병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의정활동을 펼쳐왔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