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32.9℃
  • 구름많음강릉 27.1℃
  • 구름많음서울 34.1℃
  • 구름많음대전 33.1℃
  • 구름조금대구 33.7℃
  • 맑음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32.6℃
  • 맑음부산 34.3℃
  • 구름많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30.4℃
  • 구름많음강화 30.4℃
  • 구름많음보은 33.0℃
  • 구름많음금산 34.9℃
  • 구름많음강진군 33.1℃
  • 구름조금경주시 32.5℃
  • 맑음거제 34.4℃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광화문1번가 우문현답(우리의 문제, 현장에 답 있다)

(한국안전방송) 국민참여의 대표창구, ‘광화문1번가 열린소통포럼’이 현장과의 소통에 나선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 광주시민권익위원회(위원장 최영태)는 8월 13일(화) 오후2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정보원에서 ‘광주 시민이 제안하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정책’을 주제로 ‘찾아가는 현장포럼’을 공동 개최한다.


광화문1번가 홈페이지 누리집(www.gwanghwamoon1st.go.kr) 또는 SNS(유튜브, 페이스북)에서 실시간 중계되고 시청자도 댓글로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하며 참여할 수 있다.


광주광역시는 2001년부터 매년 민관합동 정책워크숍을 개최하여 시민제안에 대하여 토론과 숙의를 거쳐 시 정책에 반영하는 관행을 정착해온 결과로 여타 시·도에 비해 온·오프라인에서 시민참여가 활성화되어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7년 5월부터 운영된 광주시민총회는 10명 이상으로 구성된 민회 제안에 대하여 투표 등을 거쳐 공론화 하고 시민권익위원회*에서 심의하여 정책 반영하고 있다.


2019년 3월에는 이러한 시민참여 프로세스를 온라인 플랫폼(바로소통 광주)에 구현하여 시민참여의 편의성이 제고되었다.


* 시민권익위원회: 조례에 근거하여 시민·전문가·공무원 등 50명 이내로 위원 구성되며 위원장은 시민 위원 중 선출되며 온·오프라인 시민 정책 제안 등 심의


이러한 온.오프라인 소통창구에서 지난 3년간 논의된 시민 제안 중 지역 차원에서 해결하기 어려웠던 5건(마을자치와 일자리, 마을공동체 재정운영, 청년주거, 여성안전, 복지 공공성)이 포럼 주제로 선정되었다.


이번 포럼은 5건의 주제에 대하여 시민의 제안 발표 후에 5건 주제별 테이블 토론을 통한 숙의 과정을 거쳐 그 결과를 참석자들과 공유하면서 정책 제안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각 테이블에는 지역단위 시민사회단체.지방자치단체 뿐 아니라 주제와 관련한 전국단위 시민사회단체.중앙부처.유관기관이 함께 모인다.


행정안전부(마을자치와 마을공동체 재정운영), 국토교통부.LH한국토지주택공사(주거), 여성가족부.경찰청(여성안전), 보건복지부(복지 공공성 확장) 등 소관기관 뿐 아니라 서울 관악구(여성안전), 경기도.대구광역시.서울특별시(복지 공공성 확장) 등 유사 문제를 극복한 다른 지방자치단체도 참여하여 지역의 사회문제에 대한 적실성 있는 해법을 모색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재영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광화문1번가 정신이 곧 ‘우문현답(우리의 문제, 현장에 답 있다)’이라 생각한다. 행정안전부는 각 부처가 현장과 소통·협업하여 난제를 해결해갈 수 있는 프로세스 구축·확산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