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7℃
  • 흐림강릉 26.3℃
  • 흐림서울 25.8℃
  • 대전 26.8℃
  • 흐림대구 31.9℃
  • 구름많음울산 28.6℃
  • 흐림광주 29.3℃
  • 흐림부산 26.2℃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9.9℃
  • 구름많음강화 24.9℃
  • 흐림보은 26.6℃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30.1℃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안보

항공기 결항 줄이고 안전도 높이는 KASS 구축 본격화한다

24일 청주 주센터서 착수식·설명회…항공안전·국민 실생활 편의 향상 기대

(한국안전방송)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7월 24일(수) 청주공항 내 운영센터 예정지에서 한국형 정밀 GPS 위치보정시스템(KASS*)의 본격적인 구축을 기념하기 위한 착수식과 관계기관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KASS(Korea Augmentation Satellite System) : 전 세계 7번째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공식 등재된 한국형 위성항법보정시스템(SBAS)의 명칭

※SBAS(Satellite Based Augmentation System) : GPS 등 위성항법시스템의 오차정보를 실시간으로 보정하여 정확한 위치정보를 제공하는 ICAO 국제표준 시스템

 

이 날 행사는 우리나라 위성항법 분야의 학계, 연구기관 전문가 및 위치정보를 활용하는 항공·우주, 해양, 드론, 자동차, 측지 분야 등 산업계 관계자 100여 명 이상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또한, 본 착수식을 겸해 KASS 이용 활성화와 응용방안 마련 등을 위한 국토교통부의 KASS 운영 및 진흥 협의체 구성·운영 계획*을 공유 할 계획이다.

* (구성) 분야별 전문가 약100명 내외, 5개 분과 (운영) 전체(年2회), 분과(수시)

 

더불어, 다양한 분야에서의 SBAS 활용방안과 유럽의 위성항법 활용촉진 사례 등에 대한 전문가들의 발표를 듣고 각 분야별 참석자들의 의견을 수렴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예정이다.

 

ICAO는 현 위성항법(GNSS*)의 위치오차(17~37m)를 실시간으로 개선하여 정확도(3m이내)와 신뢰성을 높이고자 SBAS를 국제표준으로 정하고, ‘25년까지 전 세계 운영을 목표로 권고하였다.

*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 우주궤도를 돌고 있는 인공위성을 이용해 지상물의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전지구위성항법시스템(미국 GPS, 러시아 GLONASS)

 

SBAS가 활용되면 항공기 지연·결항 감소와 안전도가 향상되고, 항공기에 최적의 항로를 제공하여 수용량 증대와 연료·탄소배출 감소에도 기여할 수 있다.

 

‘14년부터 우리나라도 세계 7번째로 미국, 유럽, 일본, 인도 등에 이어 위성항법보정시스템(SBAS) 개발구축 사업을 시작하면서,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연구개발(R&D) 총괄사업자로 선정 한 바 있다.

 

’16년 10월 한·유럽 간 KASS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이에 따라 그동안의 해외공동설계를 기반으로 올해부터 기준국, 통합운영국 등의 주요 기반시설**을 본격 구축하게 되었다.

* (해외 공동개발사) 프랑스 탈레스社, (계약기간) ´16.10~´21.9, (계약금액) 4,000만불, 약480억원

** (기준국7) 양주, 광주, 제주(2), 부산 영도, 울릉도, 양양(통합운영국2) 청주공항 내 비상관제센터, 인천항공교통관제소

 

국토교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2년 하반기까지 공개시범서비스와 항공용 서비스의 제공을 목표로 본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권용복 항공정책실장은 “한국형 정밀 GPS 위치보정시스템(KASS)은 국가 위치정보서비스의 핵심 기반시설로 항공분야 뿐만 아니라 해양, 물류, 재난, 국방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선도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 이라며, “오늘 착수식을 시작으로 ‘22년까지 완벽한 시설구축을 통해 국제적 수준의 신뢰성과 정확성을 보장하는 정밀위치정보서비스 제공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국토교통부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