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28.7℃
  • 구름많음강릉 23.9℃
  • 구름많음서울 30.4℃
  • 구름많음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25.3℃
  • 구름많음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8.3℃
  • 구름조금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8.7℃
  • 흐림제주 25.0℃
  • 구름많음강화 30.1℃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4.2℃
  • 구름조금거제 27.3℃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

한수원 영광 원전 한빛 3.4호기 격납건물 구멍 190개곳 생겨'''2017년부터 공극 생겨.최대크기 90cm

7일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에 따르면 영광원자력 발전소 한빛3,4호기가  지난해 9월부터 점검 중인 한빛 3호기 원자로 격납건물 내부철판과 콘크리트 사이에서 공극 94곳이 발견됐으며,  2017년 11월부터 점검 중인 한빛 4호기에서는 공극 96곳이 나왔다. 크기가 20㎝ 이상인 공극은 한빛 3호기 56곳, 한빛 4호기 20곳이었다.

한빛 3호기에서는 크기가 최대 45㎝, 한빛 4호기에서는 최대 90㎝의 공극도 발견됐다.

2017년 5월 한빛 4호기 격납건물에서 공극이 발견되자 원전 측은 같은 유형인 한빛 3호기도 점검하고 있다. 점검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면서 공극이 계속해서 발견되고 있다.

한빛 3호기는 지난 5월 공극 점검이 마무리됐고, 4호기는 민관합동조사단과의 공동 조사를 거쳐 9월 점검이 완료될 예정이다.

한빛원전 관계자는 "격납건물의 구조적인 안정성에는 문제가 없다"며 "보강공사를 통해 안전성을 확보하고 주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겠다"고 말했다.

현재 한빛 6기 가운데 수동 정지한 한빛 1호기를 비롯해 4기(1·3·4·6호기)가 정비계획에 정비중에 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