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1.1℃
  • 구름많음서울 25.8℃
  • 구름조금대전 23.8℃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조금울산 21.0℃
  • 맑음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1.6℃
  • 맑음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2.9℃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3.5℃
  • 구름많음강진군 23.7℃
  • 맑음경주시 23.3℃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정치

트럼프 "김정은, 아름다운 친서 보내"..김정남도 언급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맞이하는 시점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10일 받았다고 밝혔다.

 

백악관 홈페이지 발언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전용기 탑승 전 기자들과 만나 "방금 김 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 나는 우리 관계가 매우 좋다고 생각한다"며 "서한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그 서한을 확실히 보여줄 수는 없지만, 매우 개인적이고, 따뜻하고, 멋진 서한"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이 서한을 어제 받았다"며 "뭔가 매우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거라고 생각한다"고 발언, 북미 비핵화 협상 낙관론을 제시했다.

그는 6·12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태도에 대해서는 "그간 핵실험은 없었고, 주요 미사일 실험도 없었다"며 "내가 처음 취임했을 때와는 전혀 다르다. 내가 처음 이곳에 왔을 때는 엉망진창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우리는 인질을 돌려받았고, 유해도 돌아오고 있다"고 했다.

 

그는 아울러 "북한은 굉장한 잠재력을 갖고 있고, 김 위원장이 그곳에 있다"며 "김 위원장 지도하에 북한은 굉장한 잠재력을 갖췄다. 이를 누구보다 더 느끼는 사람이 김 위원장이다. 그는 이를 완전히 이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자체에 대해서도 "인민들은 멋지고, 영토는 대단하고, 러시아와 중국, 남한 사이의 위치는 놀랍다"고 표현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재개에 대해서도 "그동안 김 위원장은 자신의 약속을 지켰다"며 "핵실험은 없었고, 장거리 미사일 발사도 없었다. 그가 유발한 건 단지 아주 단거리 (미사일 발사)"라고 옹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향후 제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선 "(정상회담이) 이뤄질 수도 있지만, 나는 보다 추후로 두고 싶다(I want to bring it further down the line)"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정상 간 회담 전 실무라인을 통한 협상 진전 필요성을 거론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김 위원장은 내게 한 말을 지켰고, 이는 매우 중요하다. 그리고 다시 말하지만 그가 보낸 서한은 매우 아름답다. 매우 따뜻한 서한이고 매우 멋진 일"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 이복형 김정남과 관련해 "중앙정보국(CIA)의 김 위원장의 형제, 또는 이복형제에 대한 정보를 봤다"고 발언했다. 김정남의 CIA 정보원설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나는 김 위원장에게 '내 후원 하에선 그런 일은 없다'고 말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그는 "내 후원 하에선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두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김 위원장이 이복형제를 살해했다고 보는가' 등 '김정남 암살' 관련 질문에 대해선 "나는 그 일에 대해 모른다"며 "내가 아는 건 (김 위원장과는) '내 후원 하에선 그런 일(CIA설)이 일어나지 않을 관계'라는 것"이라고만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 일에 대해 모른다. 아무도 모른다"고 김정남 암살과 관련해선 거듭 선을 그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