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4℃
  • 구름조금강릉 24.3℃
  • 구름많음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6.4℃
  • 구름조금대구 27.5℃
  • 구름많음울산 21.4℃
  • 구름많음광주 23.6℃
  • 구름많음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6.7℃
  • 구름조금보은 26.5℃
  • 구름조금금산 25.0℃
  • 맑음강진군 23.3℃
  • 구름조금경주시 23.6℃
  • 구름조금거제 19.8℃
기상청 제공

교통안전

119구급 긴급출동차와 ‘무면허·무보험·음주만취’ 벤츠 차량과 충돌사고,4명 다쳐

 

사진제공=광양소방서 제공

10일 전남  광양소방서에 따르면  9일 오후 11시 30분께 광양읍 소재의  교차로에서 긴급 출동한 119구급차와 음주한 아무개씨(49)가 운전하던 벤츠 승용차가 충돌하여 부근 편의점을 들어 받았다.

 

119응급구조차는 환자 이송 요청을 받고 운전자와 동승한 구급대원 등 3명이 있었고, 벤츠 승용차에는 운전자 이씨(49세) 혼자 탑승 하고 있었다.

 

이사고로 119구급차와 승용차 범퍼 등 일부가 파손되었으며,. 탑승자 4명이 중경상을 입었고 모두경찰 조사 결과, 운전자 아무개씨는 당시 혈중알코올농도 0.169%(면허취소 수준) 상태에서 운전하였다.

 

경찰조사에 의하면  벤츠운전자 아무개씨는 무면허 상태로 차량 또한 보험에 가입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119응급 구급차가 경광등을 켜고 편도 2차선을 지나다  편도 1차로를 지나던 벤츠 차량과 부딪혔다”며 “도로 구조상 대로에 운행한 구급차가 우선권이  있으며, 양보할 차량인 벤츠 차량 운전자 과실이 있는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승용차 운전자 이모씨(49세)를 도로교통법과 자동차송해배상보장법 위반 혐의로 입건 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