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6℃
  • 구름조금강릉 24.7℃
  • 구름많음서울 19.6℃
  • 구름조금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0.3℃
  • 구름많음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20.0℃
  • 구름많음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서울과 부산,인천,대구,경기등 전국 11개 지역""" 버스운전사 4만1000명 파업 찬반 투표, 쟁의 돌입

서울과 부산, 인천, 대구, 경기도 등 전국 11개 지역 버스운전사 4만 1000여명이 파업을 위한 찬,반투표에 돌입,

 

투표 결과에 따라 오는 15일부터 전국 버스 2만여대가 운행을 중단할 수 있다.

 

8일 한국노총 소속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에 따르면 자동차노련 소속 버스노조 234곳이 이날부터 10일까지 3일간에 걸쳐 지역 단위 노조별로 총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한다.

 

서울시 버스노조의 경우 오는 9일 총회를 열고 파업 찬반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며, 경기지역 자동차 노조 15곳은 8~9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를 실시하게 되며,. 최악의 경우엔 전국 노선버스 2만대 가량이 운행을 멈출 수도 있다.

 

자동차노련 소속 전국 버스사업장 479개 중 234개 노조가 쟁의조정 신청에 참여했다. 버스 차량 기준으로는 2만대, 참여인원은 4만1000여명에 해당한다.

 

그동안 노선버스 업종은 특성상 사실상의 '무제한 노동'이 가능한 주 52시간제 적용 제외된 업종이지만 법적 노동시간이 줄어들면 버스운전기사들의 임금이 월 80만∼110만 감소할수 밖에 없는 현실에 당면이 되었다..

 

이에 자동차노련은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 보전과 인력 충원 등을 요구하며 교섭을 벌여왔지만 타결에 실패해 쟁의조정신청을 냈다.

 

자동차노련 한 관계자는 "사업주와 지자체로 써는 한계에 이르러 중앙정부가 나서서 해결하여야 한다"며 " 버스운송사업 재정 지원을 금지하고 있는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이 시급히 개정돼야 한다"고 밝혔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