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9 (월)

  • 흐림동두천 16.4℃
  • 흐림강릉 16.4℃
  • 흐림서울 16.0℃
  • 대전 12.2℃
  • 대구 10.7℃
  • 울산 12.5℃
  • 광주 11.4℃
  • 부산 13.7℃
  • 흐림고창 11.9℃
  • 흐림제주 17.8℃
  • 흐림강화 15.3℃
  • 흐림보은 10.8℃
  • 흐림금산 10.1℃
  • 흐림강진군 12.2℃
  • 흐림경주시 11.1℃
  • 흐림거제 14.0℃
기상청 제공

정치

청와대 국민청원, 자유한국당 해산 촉구 청원 동의'' 30만명 넘을 듯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자유한국당의 정당 해산 요구'에 30만명에 육박하는 국민이 동의했다.

 

해당 청원은 지난 22일이 게재 되었으며, 알려진 바에 따르면 전날인 28일 오후 8시쯤 20만명을 돌파했다. 청원 시한일인  5월 22일인데 이미 답변 조건을 초과하여 청와대의 발표만 남았다

 

국민청원은 30일 동안 20만명 이상 국민들이 추천한 청원에 대해 정부 및 청와대의 해당 책임자가 답하고 있다.

 

청원인은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되었음에도 걸핏하면 장외 투쟁과 정부의 입법을 발목잡기를 하고 소방에 관한 예산을 삭감해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하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고 청원 이유를 밝히고 있다.

 

청원인은 "민주당과 정부에 간곡히 청원합니다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되었음에도 걸핏하면 장왜투쟁과 정부의 입법을 발목잡기를 하고 소방에 관한 예산을 삭감하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하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의원들의 국민에 대한 막말도 도를 넘치고 있으며 대한민국 의원인지 일본의 의원인지 모를 나경원 원내 대표도 국회의원의 자격이 없다고 봅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자유한국당에서 이미 통진당 정당해산을 한 판례가 있기에 반드시 자유한국당을 정당해산 시켜서 나라가 바로 설수있기를 간곡히 청원 합니다"라고 당부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