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1 (일)

  • 구름조금동두천 21.3℃
  • 구름많음강릉 16.8℃
  • 연무서울 19.3℃
  • 흐림대전 21.8℃
  • 흐림대구 24.5℃
  • 흐림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19.3℃
  • 흐림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2.8℃
  • 구름많음강화 17.9℃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진주 방화·살인등 조현병 환자가 20명사상자 유발 ,,''靑청원, 나흘만에 14만 '훌쩍'

                            (방화,살인범 안인득)

17일 오전 4시쯤 피의자 안인득(42)은 경남 진주시 진주가좌 주공 3차 아파트에 있는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이웃주민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러 주민 황모씨를 비롯해 5명이 숨지는 등 20명의 사상자를 냈다.

 

청원인은 "이번 사건은 아파트에 고의로 불을 피운것도 모자라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묻지마 살인을 저지른 범죄"라며 " 사건발생 시각을 보면 새벽 4시30분경쯤으로 알려져 있는데 모두가 잠든 시각에 일어난 명백한 사전 준비한 계획범죄"라고 주장했다.

 

진주 가좌동 아파트 방화 및 흉기 난동 사건으로 구속된 안인득은 예전부터 조현병으로 68차 병원치료 받았던 병력이 알려지자 이에 대한 경찰관들과 시민들은 보다 체계적 관리와 대응이 절실히 필요하다는게 여론이다.

 

.

"2017년도에 대구에서 조현병 환자에 대한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당사자의 허락 없이 집으로 들어갔다가 폭행을 당한 사건으로 법원은 공무집행방해 무죄를 선고했다"하지마는 "해당 경찰관은 법집행을 하려고 그 집에 들어갔지만 오히려 폭행을 당하고 결국 법원은 경찰을  책망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7일 오전 경남 진주 가좌동아파트에서 불을 지르고 화재를 피해 나오는 주민들을 향해 흉기를 휘둘러 20명 사상자를 낸 사건을 두고 경찰의 초기 대처가 소극적이었다는 지적이 부각됐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