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흐림동두천 -1.3℃
  • 흐림강릉 2.8℃
  • 구름많음서울 0.5℃
  • 대전 0.6℃
  • 대구 5.6℃
  • 울산 6.4℃
  • 광주 2.6℃
  • 부산 8.1℃
  • 흐림고창 0.2℃
  • 제주 8.3℃
  • 흐림강화 -1.8℃
  • 흐림보은 0.3℃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3.5℃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방송/신문

"박항서매직" 베트남대표팀 필리핀잡고 귀국 ᆢ공항마비


"박항서 감독은 레드카페를 밟을 자격이 있는 베트남 영웅입니다.
박항서 감독의 고향인 산청은 박항서 축구 박물관을 만들 준비와 함께 경남도는 베트남 최고 지도자를 맞을 외교력을 펼치길!"

박 항서감독은 베트남 국민의 박카스이며 영웅입니다.
꼭 우승을 차지하기를 기원합니다. 
베트남 매체 ‘징’은 3일 베트남대표팀의 귀국장면을 상세히 전했다. 선수들은 베트남 항공이 제공한 일반 비행기 편으로 하노이에 도착했다. 바콜로드에서 하노이로 향하는 비행기 편은 하루에 한 대 밖에 없다고 한다. 이에 축구를 보러 필리핀 원정을 떠났던 팬들과 선수단이 같은 비행기를 탔다.

비행기 안에 있는 베트남 팬들은 물론 스튜어디스까지 선수들에게 사인과 사진촬영을 요구하며 높은 인기를 반영했다. 선수들은 비행기 안에서 사인회를 열 수밖에 없었다. 베트남 인터넷 매체에서 직접 비행기까지 동행하며 동영상 촬영까지 할 정도로 대표팀 선수들의 일거수일투족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베트남 항공의 대표가 하노이 공항까지 마중을 나와 적지에서 승전보를 전한 박항서 감독 일행을 맞았다. 공항에도 선수들을 보기 위한 수 천 명의 팬들이 입국장에 진을 치고 있었다. 경찰의 호위를 받은 선수단은 간신히 공항을 빠져나와 미리 대기하고 있던 버스에 몸을 실었다.

동남아 국가들이 총출동한 스즈키컵은 박항서 감독에게 가장 중요한 대회다. 과연 베트남이 우승컵을 차지할 수 있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