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3 (월)

  • 구름많음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9.3℃
  • 구름많음서울 11.1℃
  • 구름많음대전 9.8℃
  • 흐림대구 10.1℃
  • 울산 12.4℃
  • 광주 12.6℃
  • 부산 14.8℃
  • 흐림고창 14.1℃
  • 흐림제주 17.7℃
  • 구름많음강화 9.9℃
  • 구름조금보은 5.6℃
  • 구름많음금산 6.0℃
  • 흐림강진군 13.1℃
  • 흐림경주시 9.8℃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NEWS

사우디 원전 " 미국기술 희망ᆢ한국 원전 수주 빨강불

 
"미국 기술로 원전 희망"ᆢ한국 수주 빨강불

지난 2009년 우리나라가 수주한  UAE 바라카 원전
사우디아라비아가 미국의 기술로 원전(원자력발전소)을 건설하길 원한다고 로이터가 1일(현지시각) 전했다. 한국전력의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사업 참여 무산에 이어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운영·유지보수 사업 일부가 프랑스전력공사(EDF)로 넘어간 가운데 사우디 원전 사업 수주 역시 물건너간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사우디는 올 7월 1400메가와트(MW)급 2기 규모 신규 원전 건설 예비사업자로 한국을 포함해 미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을 선정했다.
사우디가 미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미국 원자력 기술을 지지한다는 보도가 최근 현지에서 나온 것이다.

사우디의 원전 등 
에너지 사업을 총괄하는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은 최근 "우라늄 탐사 프로그램에 착수했으며 초기 징후가 긍정적이었다"고 말했다.
알팔리 장관은 "2기의 원전을 건설하는 프로젝트가 계획에 따라 양호한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는 2015년 한국 기술로 개발된 세계 최초의 중소형 원자로 ‘스마트(SMART)’를 수입하는 등 원전 분야 협력을 진행해왔다.
올 5월에는 원전 사업 예비사업자 선정 전 알팔리 장관이 방한해 우리 원자력 기술에 대해 관심을 보였다.

변수는 중동 정세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는 이란에 맞서 원전과 함께 핵 보유를 원하고 있다.
중국, 러시아는 핵 개발이 가능한 조건으로 사우디 원전 수주전에 뛰어들고 있다.
사우디는 이란의 핵 위협을 근거로 
미 원자력법 123조 적용의 완화를 요구하고 있다.

미 원자력법 123조에 따르면 미국과 원자력협정을 맺고, 우라늄 농축과 사용후핵연료 재처리를 위해서는 
미 정부와 의회에 사전 동의를 받아야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올 3월 미국을 방문한 빈 살만 왕세자에게 "핵 물질 사용을 미국에 보고하지 않고 우라늄 농축을 허용해 주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자력업계에서는 우리나라가 사우디가 발주하는 원전 수주의 첫 관문인 예비사업자에 선정됐지만 ‘과연 탈원전 국가에 원전 프로젝트를 맡길 수 있겠는가’라는 우려가 있다고 보고 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