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2 (목)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7.6℃
  • 구름많음서울 6.5℃
  • 맑음대전 7.8℃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8.6℃
  • 맑음광주 9.6℃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8.3℃
  • 구름조금제주 10.8℃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8.5℃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2020년 말까지 시화MTV에 세계 최대 인공 서핑파크 개장''내년 중순 착공, 2020년 말 인공 서핑파크 우선 개장

○ 22일, 경기도-시흥시-K-water-(주)대원플러스건설 투자 양해각서 체결
- 세계 최대 인공 서핑파크 조성해 서해안 해양관광레저의 랜드마크 조성
○ 내년 중순 착공, 2020년 말 인공 서핑파크 우선 개장 목표
○ 경기도와 시흥시, 공적 자금 투입 없이 세계적 레포츠시설 확충
- 1,400명의 직접 일자리 창출, 연간 200만 명 관광객 유치 기대

 

경기도는 2020년말  시화MTV 거북섬에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 서핑파크 문을 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임병택 시흥시장, 이학수 K-water 사장, 최삼섭 대원플러스건설 회장은 22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시흥 인공서핑파크 투자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조정식 국회의원과 경기도의회 김종배안광률이동현장대석 도의원, 시흥시의회 김태경의장 등이 함께했다.

시흥 인공서핑파크는 시화MTV에 조성된 거북섬(인공섬)을 포함해 약 325,300규모의 부지에 조성된다. 경기도와 시흥시, K-water는 지난해 10월 이 일대를 해양레저복합단지로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투자유치 양해각서 체결은 지난해 공공기관 간 업무협약 추진 후 1년 만에 이루어 낸 성과로 사업 시행 민간사업자로 대원플러스건설을 선정해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하게 됐다


이날 투자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대원플러스건설은 12월 중 K-water 사업 부지에 대한 토지분양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중순 공사를 시작하여 2020년까지 세계 최대 규모인 인공서핑파크(16)를 우선 개장하는 것을 목표로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대원플러스건설은 약 5,630억 원을 투자해 오는 2023년까지 인공서핑파크를 비롯해 호텔, 컨벤션, 마리나, 대관람차 등을 함께 조성할 예정이다.

도는 최근 서핑에 대한 젊은 층의 관심이 높아진데다 서핑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2020년 도쿄 올림픽 이후에는 국내 서퍼는 물론 일본, 중국을 포함 연 2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4계절 찾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렇게 되면 거북섬 일원이 서해안권을 대표하는 해양레포츠단지가 된다는게 도의 설명이다.

또한 도는 인공서핑파크와 호텔 건립 등으로 관광과 스포츠 분야 청년 일자리를 포함해 1,400여개가 넘는 직접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경기도는 시흥 인공 서핑파크가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하는 서해안권의 중요 관광자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서핑파크가 완공되면 거북섬 일원을 관광특구로 지정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시화MTV에 조성되는 세계적 규모의 인공서핑파크가 서해안권 해양레저의 중심축으로 발전하리라 본다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관광사업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데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학수 K-water 사장은 세계 최대의 인공 서핑파크가 K-water가 조성하는 시화 MTV에 도입돼 매우 기쁘게 생각 한다면서 앞으로도 수변 공간의 다양한 활용을 통해 국민 물 복지를 증진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원플러스건설 최삼섭 회장은 세계 최고 기술의 송도 해상케이블카 등 혁신적 테마사업 개발과 운영 경험을 토대로 그룹의 모든 역량을 다해 시화MTV 서핑파크가 경기도와 수도권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정식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인공서핑파크 시흥 유치는 경기도와 시흥시, 수자원공사의 팀워크로 만들어 낸 큰 결실이라며 거북섬 일원을 포함해 시흥시가 해양레저문화 클러스터가 될 수 있도록 다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라고 제안했다.

특히, 이날 MOU 체결식에는 인공 서핑파크 개발의 원천기술을 갖고 있는 스페웨이브가든의 페르난도 오드리오졸라(Fernando Odriozola)대표이사를 비롯하여, 스페인 대사관 안토니오 에스테베스 마린(Antonio Estevez Marin) 상무참사관, 주한스페인상공회의소 로제 로요(Roger Royo사무총장 등이 함께 참석해 양국이 협력하여 기술과 투자를 통해 세계적인 서핑파크를 만들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