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3 (화)

  • -동두천 1.1℃
  • -강릉 12.9℃
  • 연무서울 5.5℃
  • 연무대전 3.8℃
  • 박무대구 6.2℃
  • 박무울산 7.1℃
  • 박무광주 6.9℃
  • 박무부산 10.1℃
  • -고창 10.5℃
  • 맑음제주 10.1℃
  • -강화 6.3℃
  • -보은 0.3℃
  • -금산 0.6℃
  • -강진군 3.8℃
  • -경주시 4.4℃
  • -거제 11.2℃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제7회 인권보도상 시상식 개최


(한국안전방송)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성호)는 한국기자협회(회장 정규성)와 공동으로 12일 오전 11시 한국언론진흥재단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제7회 인권보도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 날 대상에는 인권의 사각지대에 있는 미등록 이주아동의 문제를 심도깊게 다뤄 피해자 구제와 제도 개선을 이끌어낸 ‘그림자 아이들 시리즈’(동아일보)가 수상했다.



본상 수상작(총5편)은 다음과 같다.

- 병원 내에서 일어난 간호사의 인권침해 실태를 보도하여 사회적으로 문제 해결에 대한 공감대를 이끌어 낸 ‘성심병원 간호사 선정적 장기자랑 등 인권침해 실태 연속보도’(CBS),

- 제주 4.3 사태가 일어난 지 70년이 된 현재 시점에서 국가로부터 돌이킬 수 없는 인권침해를 당한 피해자들을 취재한 ‘70년만의 재심, 끝나지 않은 제주 4.3 수형인 기획보도’(제주CBS),

- 전문가와 당사자의 참여를 통해 아동 인권 보호체계와 해외입양의 문제를 심도깊게 다룬 ‘심층취재-한국 해외입양 65년’(프레시안),

- 학생들을 위험한 노동현장으로 내모는 기업과 학교, 취업률로 학교를 평가하는 교육당국의 문제점을 지적하여 현장실습제도의 폐지를 이끌어낸 ‘18살 고교실습생은 왜 죽음으로 내몰렸나’(한겨레신문),

- 국내 최초로 현장 취재를 통해 탄압받고 있는 미얀마 내 이슬람 소수민족 로힝야족이 처한 현실을 다룬 ‘비극의 로힝야족 난민캠프 최초 르포’(한국일보)



인권보도상은 인권위와 한국기자협회가 2011년 공동 제정한 ‘인권보도준칙’ 정착 확산과 우리 사회의 인권증진과 향상에 기여한 보도를 선정해 전파할 목적으로 이듬해인 2012년 제정됐다.



인권보도상은 지난 한 해 보도된 후보작을 접수받아 언론계, 학계, 시민사회 등 7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최종 선정했다.



심사기준은 △그동안 조명 받지 못했던 인권문제를 발굴한 보도, △기존의 사회 경제 문화적 현상을 인권 시각에서 새롭게 해석하거나 이면의 인권문제 등을 추적한 보도, △인권 관련 보도를 꾸준히 기획하고 생산하는 등 인권 신장에 기여한 보도, △인권보도준칙 준수 등이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