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2 (월)

  • -동두천 2.4℃
  • -강릉 3.1℃
  • 흐림서울 3.8℃
  • 박무대전 0.8℃
  • 박무대구 1.7℃
  • 맑음울산 5.7℃
  • 박무광주 3.9℃
  • 맑음부산 8.1℃
  • -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8.4℃
  • -강화 2.3℃
  • -보은 -1.3℃
  • -금산 -1.7℃
  • -강진군 0.1℃
  • -경주시 0.7℃
  • -거제 6.0℃
기상청 제공

기고/칼럼

지난 오늘( 3월12일)은 무슨일들이?


“정직한 사람이 어디 있느냐고 말하는 사람은 반드시 악당이라고 생각해도 좋다.”-버클리(1685년3월12일 오늘 태어난 에이레 철학자)
3월12일 오늘은 사이버검열에 반대하는 세계인의 날

3월12일=1623(조선 광해15)년 오늘 인조반정, 서인이 광해군과 집권세력 대북파 몰아냄
1904년 오늘 경의선 철도 기공
1948년 오늘 유엔 한국위원회 가능지역선거안 표결(찬성4 반대2 기권2), 김구 김규식 김창숙 조소앙 홍명희 등 5.10선거반대공동성명
1952년 오늘 조선방직 노동자6000여명 일제파업
1956년 오늘 우의마의(牛意馬意)시위, 우마차조합에서 우마차800대 동원해 이승만대통령 재출마요구시위
1962년 오늘 첫 한-일외무장관회담 열림
1965년 오늘 구로동 수출산업공업단지 기공 
1971년 오늘 155마일 휴전선 전지역 국군전담하기로 결정
1990년 오늘 북한산 수입화물(인삼차 도자기 수예품 등) 중국 통해 인천항 입항
1991년 오늘 제3차 국토종합개발계획(1992-2001) 발표(주택538만가구 건설. 충청 호남 지역에 신산업 육성)
1993년 오늘 북한, 1985년 가입한 핵확산금지조약(NPT) 탈퇴선언, 준전시상태 돌입, IAEA의 특별핵사찰요구에 맞서 나라의 최고이익 지키기위해 탈퇴한다고 주장
1994년 오늘 일본군위안부피해자 전금화 할머니 세상떠남
1996년 오늘 여성단체연합 가정폭력방지법 제정 등 10대 여성정책 발표
2004년 오늘 정당의 지구당 폐지. 국회 헌정사상처음 대통령 탄핵소추, 박관용 국회의장이 경호권 발동 열린우리당의원들 강제로 끌어낸뒤 민주당-한나라당-자민련 3당의원들만으로 표결, 195명중 가193 부2로 탄핵소추안 가결, 분노한 국민들 촛불시위 3월20일 광화문에만 30여만명 모임, 탄핵심판중 치른 17대총선(2004.4.15)에서 열린우리당 과반의석, 탄핵소추안은 2004.5.14 기각
2013년 오늘 배우 강태기(63세) 세상떠남, 국내최초로 관객1만명 돌파한 ‘에쿠우스’ 주연
2014년 오늘 서도소리 배뱅이굿 예능보유자 이은관(97세) 세상떠남
2015년 오늘 넷마블게임즈 모바일역할수행게임 레이븐 출시, 출시40일만에 일일사용자100만돌파
2017년 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 청와대서 삼성동 집으로 돌아감
1925년 오늘 중국근대혁명의 아버지 쑨원 세상떠남, 12세때 하와이에서 서양문화의 우월성 깨닫고 1894년에 반청혁명 일으켰다 실패하고 망명, 망명중 삼민주의 주장, 1911년 신해혁명 일어나자 귀국, 임시대총통에 추대됨, 삼민주의=1925년이후 국민혁명운동의 사상적 바탕. 민족주의=만주족 청나라 무너뜨리고 한족의 공화국 세우자/민권주의=국민의 자유와 평등 꾀하자/민생주의=대토지소유와 독점자본 제한해 국민생활 풍족하게 하자
1947년 오늘 트루먼 미대통령 의회에서 새로운 대외정책의 원칙 트루먼 독트린 발표, 공산주의 확대 막기위해 자유와 독립유지 노력하며, 군사적 경제적 원조 늘린다는 것. 이에 따라 마샬 플랜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만들어졌고 이후 미소냉전 전개
1987년 오늘 미국하원 예산위 대통령에 수입규제권한 부여하고 새 무역법안 승인
1993년 오늘 인도 봄베이에서 폭탄연쇄폭발 200여명 사망 1100명 부상
2000년 오늘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2천년동안 가톨릭이 저지른 과오 참회, 십자군원정/종교재판/유대인박해 등에 대한 교회의 잘못 포괄적 시인
2008년 오늘 엔-달러환율 99.88엔 1995년10월 이후 최저. 국제유가 사상처음 배럴당110$ 돌파
2011년 오늘 쓰나미 여파로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폭발 20만명 대피, 후쿠시마 제1원전 원자로6기 전력공급중단, 수소폭발사고에 이어 핵연료 녹아내리는 노심용융 발생, 막대한 방사성 물질 누출, 일본정부는 경미한 사고인 레벨4로 발표했다가 체르노빌 원전사고와 같은 레벨7로 수정, 설계에서 사고 수습까지 전형적 인재로 드러나면서 일본의 안전신화도 무너짐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