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9 (금)

  • -동두천 6.1℃
  • -강릉 1.1℃
  • 흐림서울 4.8℃
  • 박무대전 2.8℃
  • 구름많음대구 3.7℃
  • 흐림울산 4.5℃
  • 박무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5.8℃
  • -고창 4.6℃
  • 흐림제주 5.6℃
  • -강화 5.2℃
  • -보은 2.5℃
  • -금산 1.9℃
  • -강진군 4.5℃
  • -경주시 4.2℃
  • -거제 7.5℃
기상청 제공

정치

트럼프미대통령 "5월 김정은""만나겠다


김정은, 트럼프 방북 요청…트럼프 "5월에 만나겠다"
- 백악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방북 요청 수락했다" 확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북을 요청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5월 김 위원장을 만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9일(미국 현지시간 8일) 보도했다.

대북특사단으로 평양을 다녀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이날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김 위원장의 '친서'를 건넸다. 친서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북을 요청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화답하며 5월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열렸다.

정 실장은 이날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면담 결과를 설명하는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항구적인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김정은 위원장을 5월에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김 위원장도 비핵화를 약속했으며, 추가적인 핵과 미사일 실험도 중단할 것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이어 "한국은 미국, 일본, 그리고 전 세계 많은 우방국들과 함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완전하고 단호한 의지를 견지해 나가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우리는 평화적 해결 가능성을 시험해보기 위한 외교적 과정을 지속하는 데 대해 낙관한다"고 덧붙였다.

백악관도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방북 요청을 수락했다"고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해 김 위원장을 만난다면 사상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이 된다. 한미군사연합훈련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는 김 위원장의 트럼프 방북 요청에 대해 "전쟁 위협을 교환하던 두 명의 의지가 강한, 그리고 특이한 지도자를 만나게 할 대담한 외교적 제의"라고 평가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