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토)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17.4℃
  • 흐림서울 24.9℃
  • 흐림대전 22.7℃
  • 대구 18.0℃
  • 울산 18.5℃
  • 흐림광주 21.8℃
  • 부산 18.8℃
  • 흐림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23.4℃
  • 흐림보은 21.0℃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행사일정

416 세월호 참사 제 7주년 추모ᆢ 기억식 및 생명공원 선포식 행사 개최

■ 세월호 참사 사고 개요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20km 해상에서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 해경과 해군, 민간선박 등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여객선에는 안산 단원고 학생 324명을 포함해 여객 448명, 승무원 29명 등 총 477명을 태우고 인천을
출발해 제주도로 향하던 중이었다.

2014년 4월 16일 오전 10시 17분. 수학여행에 나선 경기도 안산 단원고 2학년생 325명 등 476명을 태우고 인천에서 제주로 향하던 세월호가 전남 진도군 병풍도 북방 1.8해리 '맹골수도(孟骨水道)'에서
전복돼 침몰했다.

이 사고로 단원고 학생 246명을 포함해 모두 304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다.

이준석 선장 등 세월호 선원들에 대한 검찰 수사와 법원의 1심 재판을 통해 선장과 선원들의 '총체적 무능과 무책임' 때문에 피해자 수가 늘었다는 점이 확인됐다.

배가 기운 직후 조타실에 모여든 항해부 선원 8명은 탈출 때까지 40여분간 대피, 퇴선 유도 등 승객 구호를 위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채 시간을 허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고 발생 직후 '선내에 대기하라'는 승무원들의 지시 방송은
결정적으로 승객의 탈출을 막았다.

기관부 선원 7명은 사고 직후 3층 기관부 선실 앞 복도에 모여 30분 넘게 아무 일도 하지 않고 기다리다가 9시 46분쯤 맨 먼저 해경 구명정에 올라탔다.

이들이 배를 탈출하는 순간에도 정확한 외부 상황을 모르던 객실 승무원들은 승객들에게 대기
하라는 방송만 계속하고 있었다.

탈출할 수 있었던 승객들을 배 안에 묶어놓은 채 자기들만 살자고 나온 셈이다.연안 바다의 파수꾼을 자처한 해경 역시 무능을 드러냈다.

9시 35분쯤 현장에 도착한 해경 '123정'은 가장 먼저 기관부 선원들을 구조하고 다음으로 조타실 선원들
을 구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구한 일반 승객도 스스로 배 밖으로 나오거나 바다에 뛰어든 사람이 대부분
이었고 해경이 선내에 대기 중이던 승객들에

URL복사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