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30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건사고

우산 던져 여자친구 숨지게한 20대 항소심서 징역 3년으로 감형

공탁금과 우발 범행 참작


여자친구와 말다툼 중 우산을 던져 숨지게 한 2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감형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부(재판장 김인겸 부장판사)는 9일 여자친구를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구속기소된 문모(24)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4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3년으로 감형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해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고 유가족으로부터 용서받지 못해 실형이 불가피하다"면서도 "피고인이 피해자의 가족을 위해 공탁금을 내건 정황과 다소 우발적으로 저지른 범행인 점을 감안하면 원심의 형은 너무 무겁다"고 판시했다.


문씨는 지난해 10월 2일 오후 7시20분께 인천 부평구 한 건물에서 여자친구 이모(20)양에게 90㎝ 길이의 우산을 던져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4년이 선고됐다.


그는 이양과 말다툼 하던 중 사과를 받아주지 않는 여자친구에게 화가 나 이같은 짓을 저질렀으며 피해자는 왼쪽 눈 등 머리 부위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50여분 만에 숨졌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