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4 (일)

  • -동두천 24.5℃
  • -강릉 22.2℃
  • 맑음서울 25.1℃
  • 맑음대전 24.3℃
  • 맑음대구 25.4℃
  • 맑음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4.3℃
  • 맑음부산 23.2℃
  • -고창 23.7℃
  • 맑음제주 20.9℃
  • -강화 23.8℃
  • -보은 24.1℃
  • -금산 24.0℃
  • -강진군 25.0℃
  • -경주시 25.3℃
  • -거제 25.6℃

행사일정

서울시, 재난초기대응 시민 대토론회 개최

7일 오후, 신청사 8층 다목적홀, 전문가·시민· 관계자 등 300여 명 참석

 오는 7일 오후 열리는 서울시 '재난 초기대응 시민 대토론회' 포스터. 사진 '소방인들의 공간' 밴드 제공, 글 김영배 기자.


서울 시민의 재난 초기대응을 위한 시민 대토론회가 열린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본부장 권순경), 오는 7일 오후, 서울시청 신청사 다목적홀 8층에서 전문가·관련 공무원·시민들을 대상으로, ‘재난 초기대응을 위한 시민 대토론회를 연다고 1일 밝혔다.

 

이 행사는 재난과 사고 발생시에 시민들의 초기대응 참여와 교리 정립을 위한 시민 대토론회와  서울시 '시민안전파수꾼' 조례(안)에 대한 시민·전문가 의견 등을 논의·수렴한다.

 

참가인원은 시민 100, 안전파수꾼 200, 자문단 10, 시민단체장 10명 등 320명이다.

 

이날 행사는 KBS의 이재홍 아나운서가 진행한다. 오프닝 공연과 정책소개 등 개회 타임이 있은 후, 기조발제로 <재난대응 왜 협치인가>, <지역사회의 재난대응 커뮤니티 활성화 모색>, <시민안전파수꾼 조례() 설명> 등으로 이어진다.

 

사례발표도 있다. 미국의 주민자율 커뮤니티가 소개된다.

 

패널토론 시간엔 황금시간 확보를 위한 시민참여와 역할정립이란 주제로 토론한다. 유광상 서울시의원, 이승선 시민영웅, Honda(UN), 채정민 서울사업대 교수, 권순경 소방재난본부장 등이 패널로 참석한다.

 

일반 시민이 참여하는 열린토론 시간엔 시민은 위대한가?(시민파수꾼조례 공청회)’ 란 주제가 주어졌다. 라운드테이블 토론과 의견정리를 통해 수렴된 소주제별 시민의견을 종합해 발표후 폐회한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