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3 (토)

  • 구름조금동두천 -2.2℃
  • 맑음강릉 1.2℃
  • 연무서울 1.4℃
  • 박무대전 -0.9℃
  • 박무대구 -0.2℃
  • 박무울산 5.7℃
  • 연무광주 1.2℃
  • 맑음부산 7.3℃
  • 구름조금고창 -1.4℃
  • 박무제주 4.6℃
  • 구름많음강화 -1.6℃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3.8℃
  • 구름많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안산시, ‘산업재해 없는 안전한 일터’만들기 앞장''안전문화 확산에 선도 역할
안산시 노사민정협의회(위원장 윤화섭)는 안전한 일터 만들기를 위한 노동안전특별분과위원회 2차 회의를 열었다. 지난 19일 안산시상하수도사업소 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회의는 산업안전 관련 노·사·민·정 전문가 10명이 참석해 지난 1차 회의 시 위원들의 맞춤형 노동안전사업사업에 대해 구체적인 방향 및 실행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건설분야 노동안전을 위한 분진, 미세먼지 예방 마스크 보급, 가상체험을 통한 근로자 안전교육 실시, 소규모 건설사업장 현장 감독사업과 안산스마트허브 영세업체의 안전교육 대상자에 대한 안산사랑화폐 지급 및 매년 발생하는 지게차 안전사고에 대한 차단기 설치·보급 등에 대해 위원들의 심도있는 토의가 이루어졌다. 산재가 주로 영세업체, 소규모 사업장에서 주로 발생하고 있는 만큼 이들의 보호를 위해 민간과 공공부분에서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시 관계자는 “안산시 맞춤형 사업을 바탕으로 올해 노동안전보건 사업을 진행하여 모든 일하는 사람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고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안전한 일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향후 분과위원회 위원은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사업 진행에 대해 직접 참여하


부산광역시 기장 2천억짜리 애물단지 바다 수돗물, 결국 먹는 물 공급 포기..산업용으로 사용 할 듯
부산 광역시는 수돗물 공급을 두고 5년 동안 논란을 빚은 기장군 해수 담수화 사업이 결국 100% 공업용수로 공급하는 방향으로 선회 할것으로 조심 스럽게 밝혔다. 부산시 관계자는 기장 해수 담수화 시설에서 생산된 물을 공업용수로 공급하는 내용으로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 두산중공업 등과 '기장 해수 담수화 시설 정상화를 위한 협약(MOU)' 체결을 추진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현재 기장 해수 담수화 시설에서 생산된 하루 4만5천t의 물을 고리원자력발전소 냉각수로 1만t, 나머지를 울산 온산공단을 비롯해 원전 주변 지역 산업시설에 공업용수로 공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산중공업 측이 현재 가동 중단된 해수 담수 시설을 재가동해 담수를 생산하면 수자원공사가 광역상수도망을 통해 공업용수를 산업단지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앞으로계획이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1천억원의 예산이 수반되는 광역상수도망 건설과 적자운영에 따른 시설 운영비 등을 어느 기관에서 얼마나 부담할 것인가에 대한 합의가 필요할것이다. 부산시 관계자도 "공업용수 공급을 위해서는 가장 큰 문제인 광역상수도망 건설비와 운영비 등에 대해 누가 얼마나 부담할 것인가에 대해 시와 수자원공사가 협의가 안 된 상

오늘의 사설







배너
배너




이전 다음